메뉴 건너 뛰기
천마인의 세계를 향한 꿈

기부소식

학교발전을 위해 후원해주신 분들의 기부소식 및 공지사항입니다.

정지철 변호사, 모교 영남대에 1억 원 기탁
2019/11/18 100

정지철 변호사, 모교 영남대에 1억 원 기탁


4회 고등고시 사법과 합격, 서울고법 판사, 대구지방변호사회장 역임
배기원 전 대법관 등 법대 동문들 잇달아 발전기금 기탁
[2019-11-18]
 
2019111812.jpg
<정지철 변호사가 모교 영남대학교에 발전기금 1억 원 기탁했다>
(왼쪽에서 세번째부터 정대표 변호사, 서길수 총장, 정준표 정치외교학과 교수)

 
  정지철(94, 아래 사진 가운데) 변호사가 모교 영남대학교에 발전기금 1억 원을 기탁했다.
 
  15일 오후 4 정 변호사의 아들인 정대표 변호사와 정준표 영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영남대를 찾아 서길수 총장에게 부친의 뜻에 따라 대학 발전에 보탬이 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정준표 교수는 대학을 졸업한지 60여 년이 지났지만 아버지의 모교사랑은 각별하다면서 영남대가 발전하고, 후배들이 공부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하셨다고 했다.
 
2019111813.jpg
<정지철 변호사(가운데)가 모교 영남대학교에 발전기금 1억 원 기탁했다>

 
  정 변호사는 영남대 전신인 청구대 법학과 51학번 출신으로 1953년 제4회 고등고시 사법과에 합격해 법조인의 길을 걸었다. 대구, 부산지방법원 판사, 서울 및 대구고등법원 판사를 지냈으며, 19786월부터 1년간 대구지방변호사회 회장을 역임한 지역을 대표하는 법조계 원로다. 2, 12, 13대 영남대학교 총동창회장을 역임했다.
 
  정 변호사를 비롯해 최근 영남대 법대 출신들의 모교 발전기금 기탁이 줄을 잇고 있다. 지난 9월에는 법학과 60학번인 배기원 전 대법관이 1억 원을 기탁한데 이어, 지난달에도 배 전 대법관의 동기인 김정환 씨가 1천 만 원을 기탁했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선배 법조인들의 모교사랑에 후배들이 힘이 날 것이라면서 대한민국을 이끈 선배들의 발자취를 후배들이 이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