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 뛰기
천마인의 세계를 향한 꿈

기금소식

학교발전을 위해 후원해주신 분들의 기부소식 및 공지사항입니다.

영남대, 코로나19 관련 ‘등록금 10% 감면’ 결정
2020/08/06 130

영남대, 코로나19 관련 ‘등록금 10% 감면’ 결정


감면 규모 총 45억 원각종 사업예산 절감, 적립금 인출 등 통해 재원 마련
2020-1학기 실납입 수업료 10% 상당액을 2학기 등록금에서 선 감면
[2020-8-6]
   
2020080512.jpg
 
  영남대학교(총장 서길수) 등록금 10%를 학생들에게 돌려주기로 결정했다.
 
  감면 대상은 2020학년도 1학기 재학생. 감면액은 지난 1학기 수업료 중 학생별 실납입금의 10%, 해당 금액을 2학기 등록금에서 선 감면 받는다. 2020 8월 졸업예정자는 졸업 전 개인별 계좌로 지급 예정이다. 등록금 감면 규모는 약 45억 원이다.
 
  영남대는 이번 등록금 감면을 위해 각종 사업예산 절감 및 적립금 인출, 장학금 활용 등을 통해 재원을 마련할 방침이다. 앞서 영남대는 지난 5 2만 여 명의 재학생 전원에게 1인당 10만 원씩 약 20억 원 규모의 특별장학금을 지급한 바 있다.
   
2020080635.jpg
<왼쪽에서 네번째부터 서길수 총장, 박종주 총학생회장>
 
  박종주 영남대 총학생회장은 처음 겪어보는 코로나19로 인해 학생 모두가 힘든 1학기를 지나온 것 같다. 지난 한 학기 동안 총학생회도 학생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왔다면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대학 내 모든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 긍정적인 결과를 만들어 낸 것 같다. 학우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공부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총학생회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학생들이 재정적,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대학 역시 힘든 상황이지만, 학생들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다음 학기 등록금 감면을 결정하게 됐다.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대학에서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남대는 코로나19 사태에서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한 교육·연구 환경 인프라 구축과 행정적 지원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규 교과목 뿐 만 아니라, 취업지원 프로그램 등 다양한 비교과 프로그램을 실시간 온라인으로 시행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지난 1학기 시행한 도서관 책 배달 서비스와 코로나 블루(코로나19+우울감) 극복을 위한 심리방역 상담 등도 학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