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 뛰기
천마인의 세계를 향한 꿈

기금소식

학교발전을 위해 후원해주신 분들의 기부소식 및 공지사항입니다.

영남대 박물관, ‘채색한국화의 대가, 민경갑’ 특별전 개최
2020/10/20 61

영남대 박물관, ‘채색한국화의 대가, 민경갑’ 특별전 개최


22일 오후 개막해 2021 2 26일까지 전시
2018년 민 화백 타계 후, 작품 150여 점 및 수집품, 유품 등 영남대 기증
연꽃(1990)’ 등 한국화 작품 11점 포함 작품도자기, 유품 등 90여 점 전시
[2020-10-20]
   

3.png



 
 채색한국화의 대가 유산(酉山) 민경갑(1933~2018) 화백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특별전이 영남대학교 박물관에서 열린다.
 
  2018년 민경갑 화백 타계 후, 유족들이 민 화백의 150여 점의 작품과 함께 생전에 소장했던 수집품과 유품 등을 영남대에 기증한 바 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당시 기증한 작품과 유품 가운데 일부를 공개한다.
 
  연꽃(1990)’, ‘(2006)’, ‘잔상17(2017)’ 등 민 화백의 90년대 작품부터 타계 직전인 2017년 작품까지 총 11점의 한국화 작품을 비롯해 작품도자기, 밑그림, 유품 등 약 90여 점의 전시품을 만나 볼 수 있다.
   

2.jpg

<산 (민경갑, 2006년)>
 
  22일 오후 4 30분 영남대 박물관 2층 특별전시실에서 개막하는 이번 특별전은 2021 2 26일까지 전시된다. 관람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며, , 일요일과 공휴일은 휴관이다. 상세한 내용은 영남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museum.yu.ac.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특별전을 준비한 정인성 영남대 박물관장은 이번 특별전에서 한국화 외길을 걸어온 민경갑 화백의 독창적인 채색한국화의 세계를 엿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일반 시민들이 민경갑 화백의 작품을 감상하며, 한국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족들이 민 화백의 작품과 유품을 영남대에 기증한 것은 영남대와 특별한 인연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민 화백은 1973년부터 1979년까지 영남대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후학을 양성한 바 있으며, 한국 수묵산수화의 역사를 쓴 것으로 평가받는 낙동강천리도를 제작해 영남대에 걸었다. 낙동강천리도 1970년 당시 세계적 캠퍼스 건설을 추진 중이던 영남대의 원대한 비전과 염원을 담았으며, 1970 4월 영남대 대명동캠퍼스 도서관에서 전시회를 개최하며 처음 공개된 후 영남대가 소장해 왔다.
 
  ‘낙동강천리도는 길이 2,360cm,  105cm 크기의 대형 수묵산수화로, 당대 최고의 화가, 시인, 서예가가 합작한 유일무이한 작품으로 꼽힌다. 민경갑 화백의 그림에 노산(鷺山) 이은상(1903~1982) 시인이 지은 낙동강 시를 일중(一中) 김충현(1921~2006) 서예가의 글씨로 마무리했다. 1970년부터 이 작품을 소장해 오던 영남대가 지난해 복원·복제를 마치고 일반에 다시 공개하면서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복원된 원작품은 원래 있던 영남대 중앙도서관에 전시하고, 복제도는 영남대 천마아트센터(경북 경산)와 영남대 의료원 호흡기센터(대구 대명동)에 걸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