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 뛰기
천마인의 세계를 향한 꿈

기금소식

학교발전을 위해 후원해주신 분들의 기부소식 및 공지사항입니다.

영남대, ‘발전기금 고액 기탁자’ 강의실 만든다!
2018/08/24 970

영남대, ‘발전기금 고액 기탁자’ 강의실 만든다!


기탁자 이름 단 강의실 지정해 예우기부문화전파
23일 공과대학 화공관에 노희찬 강의실문 열어
화학공학 63학번 동문, 지역 대표 섬유기업 이끌며 모교에 67천만원 기탁
[2018-8-24]
 
2018082402.jpg
<공과대학 화공관 '노희찬 강의실'(삼일방직(주) 노희찬 회장)>
 
 영남대학교(총장 서길수)가 대학 발전기금 고액 기탁자의 이름을 단 강의실을 만든다. 사회 공헌에 앞장 선 발전기금 기탁자들의 뜻을 기리기 위해서다.
 
 23일 오후 영남대 공과대학 화공관 109호에 노희찬 강의실이 문을 열었다. 지역 대표 섬유기업인 삼일방직() 대표인 노희찬(74) 회장은 영남대 화학공학부 63학번 동문이다. 지금까지 영남대 개교 60주년 기념관 건립기금 등 총 67천여만 원을 모교 발전기금으로 기탁했다.
 
2018082403.jpg
 
 노희찬 회장은 젊은 시절 꿈을 이루기 위해 공부하던 모교에, 제 이름을 건 강의실이 생겨 감회가 새롭고 뜻 깊다.”면서 대학이 발전하고 후배들이 공부하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애정을 갖고 물심양면 지원하겠다.”고 했다.
 
 영남대는 강의실 출입구에 노희찬 강의실이라고 명명하고 강의실명과 기탁자의 주요 이력이 포함된 기념동판을 부착했다. 영남대는 발전기금 고액 기탁자들의 사회공헌 활동과 뜻을 기리고,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발전기금 기탁자 강의실을 계속해서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2018082404.jpg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대학 발전에 도움을 준 분 들을 예우해 강의실을 만드는 것은 단순히 감사를 표하는 것을 넘어 대학 사회 전반에 기부문화를 전파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면서 강의실을 오고가는 학생들이 기부자의 소중한 뜻을 알고, 나눔 활동에 동참할 수 있는 사회 구성원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첨부파일